‘코로나 블루’ 날릴 활력 충전하자

‘코로나 블루’ ‘코로나 레드’ ‘코로나 블랙’이란 신조어는 각각 코로나19로 인한 우울, 분노, 절망을 표현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이 확산하고 있다.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가 최근 발표한 국민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악화될 가능성이 큰 ‘우울 위험군’은 9월 조사에서 22.1%로, 지난 3월(17.5%)과 5월(18.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의 경우 26.2%가 우울 위험군이었다. 자살을 생각한 사람도 13.8%나 됐다. 2018년 성인 중 자살을 생각한 사람 비율(4.7%)의 3배 가까이 됐다. 특히 취업난에 시달리는 젊은이들의 정신건강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조사 대상자 중 20·30대의 우울·불안 정도가 가장 높았다.

코로나 블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회 집단의 병적인 측면에만 집착하지 말고 개인의 다양한 면모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 이번 조사에서 우울증 증상 중 ‘피로감’과 ‘흥미·즐거움 상실’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이 눈에 띈다. 이런 증상은 누구나 겪는 정상적인 스트레스 반응이기도 하다. ‘코로나 블루 대책’이란 보건정책은 자칫 국민 대다수가 우울하고 불안하다는 암시를 주어 불필요한 걱정을 하게 만들 수 있다. 고통이 심한 사람을 간과해서는 안 되지만 단지 피곤하고 일상에 재미가 없어진 사람들까지 획일적으로 환자 취급해서는 안된다. 질병 중심이 아니라 인간 중심 대책이 필요하다. 코로나19로 심각한 우울과 불안을 겪는 이들을 위한 심리치료 및 자살 예방 대책과 함께 피로감·지루함을 호소하는 평범한 사람들을 위해 코로나 블루를 날려버릴 활력 충전이 필요하다.

정찬승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재난정신건강위원회 홍보국장

Related Posts

연극 “어느 날 갑자기…!” 정신건강전문가와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

연극 <어느 날 갑자기…!>는 코로나19 초기 상황을 풍자와 해학을 통해 표현한 블랙코미디 연극으로, 작년 6월 초연되어 동시대의 아픔을 예술을 통해 긍정적으로 승화시켰습니다. 이번 작품은 두렵기만 했던 지난날의 아픔을 돌아보며 웃음으로 극복하고자 합니다. 지난 3년간의 코로나19 상황에서 생긴 상처와 트라우마를 들여다보며 위로와 치유를 선사할 예정입니다. 2022년 6월 25일 토요일과 26일 일요일에는

Read More »

유엔난민기구 회의: 난민, 이주민을 위한 정신건강 지원 회의

유엔난민기구와 회의. 난민들의 정신건강문제에 대한 도움이 매우 절실하다고 진정성있게 잘 설명해주셨습니다. 난민과 이주민을 위하여 오랜 기간 활동한 한국이주민건강협회, 아시아평화를위한이주 대표와도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구체적인 지원 방향에 대해서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일시: 2022년 6월 24일 금요일 14:30 장소: 유엔난민기구 참가: 유엔난민기구,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사회공헌위원회, 한국이주민건강협회, 아시아평화를위한이주

Read More »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