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0일: 제19회 환태평양정신의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2021년 춘계 학술대회에서 ‘Paths to healing in the covid-19 era’ 제하로 강연

정찬승 원장은 제19회 환태평양정신의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2021년 춘계 학술대회에서 ‘Paths to healing in the covid-19 era’ 제하로 강연했습니다.

Paths to healing in the covid-19 era
Chan-Seung Chung (Korea)

The 19th International Congress of the Pacific Rim College of Psychiatrists
2021년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춘계학술대회

*** Hybrid Congress : Onsite & Online ***
April 8 (Thu) – 10 (Sat), 2021
Venue Swiss Grand Hotel Seoul
Theme Towards effective, safe and equitable mental health care for all

Abstract

Paths to Healing in the COVID-19 Era

Chan-seung Chung

Department of Psychiatry, Maum Dream Clinic, Korea, Republic of

From the prehistoric age to the present, fear of infectious diseases has created numerous traditions including taboos which can be considered as a sort of primitive infectious disease guidelines. They contain the collective unconscious humans have been projecting on what they’ve been afraid of over a vast period.

A group may project the fear of infectious diseases on specific individuals, other groups, or situations and vent resentment, rage, and hatred upon them. The reckless venting of negative emotions such as bitterness and rage not only completely ruins the scapegoats, but also sickens the attackers who are caught by collective suggestion and agitated as a result.
“Infodemic” is a portmanteau of “information” and “epidemic,” a term coined to express a situation where an infectious disease is running rampant and people are flooded with all kinds of information, which makes it difficult to find credible information and guidelines. When disasters occur, people find information and obsess over it to reduce their anxieties. Only by looking directly at the substance and not being swept away by exaggerated fear can we solve the problem.

The most important advice to take heed during the middle of an infectious disease running wild is “to accept the changes,” meaning we shouldn’t deny many changes brought by the pandemic, but embrace them. Only then we can move away from an obsession with the world before the pandemic, come up with new responses and adaptations based on the changes, and let the suppressed anima earn freedom.

The external responses of developing cures and vaccines for infectious diseases are insufficient to overcome the psychological crisis we are currently experiencing. Analytical psychology studies the depth of one’s mind in times of actual crises and offers the most important and profound path to healing that enables both external and internal responses.

Related Posts

2022년 10월 7일: 2022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 심포지엄 ‘사회를 위한 관심과 공감: 이주민과 난민의 정신건강 지원’ 개최, 강연

정찬승 원장은 2022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사회공헌위원회, 대한정신건강재단 재난정신건강위원회가 주최하는 심포지엄 ‘사회를 위한 관심과 공감: 이주민과 난민의 정신건강 지원’을 개최하고 ‘낯선 문화에서 온 사람과의 공감과 치유’ 제하로 강연했습니다. 심포지엄 주제 요약: 2백만 명 내외의 외국인이 국내에 체류 중이며, 코로나 이전에는 난민 신청자가 한 해에 1만 명을 넘어섰다. 한국을 떠나 다른

Read More »

2022년 10월 7일: 2022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 정신치료 3개 학파 공동 심포지엄 ‘트라우마의 대물림 정신치료 사례’ 개최

2022년 10월 7일~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정신치료 3개 학파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습니다. 일시: 2022년 10월 7일(금)장소: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2022년 10월 7일(금) 컨벤션홀1 Symposium 6   10:40-12:10 트라우마의 대물림 정신치료 사례 (정신치료 3개 학파 공동 심포지엄)   좌장: 박용천(한양의대 명예교수)     정찬승(마음드림의원)   10:40-11:20 “정신적 상처의 대물림을 염려하는 40대 여성” 사례 박영록(온정신건강의학과의원, 한국분석심리학회) 11:20-11:40

Read More »

2022년 9월 23일: ‘언론인을 위한 스트레스와 트라우마 이해하기’ 강의 (한국언론진흥재단 수습기자 기본교육_취재기자를 위한 스트레스&트라우마 관리)

일시: 2022년 9월 23일 (금) 오후 1시 ~ 3시장소: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교육원 트라우마 공감 언론(Trauma- informed journalism) 요약 뉴스룸의 스트레스와 트라우마 이해는 모든 사람을 구한다.언론인, 정보제공자, 인터뷰이, 시민 등 모두에게 이롭다. 언론인은 직무상 트라우마에 노출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누구나 회복력을 갖고 있다.대부분의 언론인은 직무상 스트레스와 트라우마에 잘 대처하고 회복한다. 하지만, 때로는

Read More »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