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0일: 제19회 환태평양정신의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2021년 춘계 학술대회 Symposium 21 – Creating the safe environments of mental health services 에서 ‘Law and Virtue: Cultural Understanding of Human Rights and Safety in Mental Health Services’ 제하로 강연

정찬승 원장은 제19회 환태평양정신의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2021년 춘계 학술대회 Symposium 21 – Creating the safe environments of mental health services 에서 ‘Law and Virtue: Cultural Understanding of Human Rights and Safety in Mental Health Services’ 제하로 강연했습니다.

Law and Virtue: Cultural Understanding of Human Rights and Safety in Mental Health Services
Chan-Seung Chung (Korea)

The 19th International Congress of the Pacific Rim College of Psychiatrists
2021년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춘계학술대회

*** Hybrid Congress : Onsite & Online ***
April 8 (Thu) – 10 (Sat), 2021
Venue Swiss Grand Hotel Seoul
Theme Towards effective, safe and equitable mental health care for all

Abstract

Law and Virtue: Cultural Understanding of Human Rights and Safety in Mental Health Services

Chan-Seung Chung

Department of Psychiatry, Maum Dream Clinic, Republic of Korea

Psychiatry in East Asian countries has progressed through Westernization and modernization to assimilate the psychiatry of the developed countries. However, the cultures of developed countries in the East and West are different. Problems occur when uniform standards are applied blindly without sufficient understanding of the culture and tradition of each country.
The industrialization and urbanization of the West further accelerated the admission of psychiatric patients. Since the 1950s, deinstitutionalization has dominated mental healthcare reforms throughout the Western world. However, in Asian countries the detention and institutionalization of psychiatric patients started with the introduction of Western medicine. Asian governments have been inducing deinstitutionalization through the legislation of the mental health law but instances of long-term institutionalization by resorting to expedient still exist.
In contrast to the Western liberal concept which sees each individual as having equal rights, traditional Asian culture emphasizes more on harmonious interpersonal relationships, interdependence and mutual moral obligation. Such culture could have appeared in the form of the patients with psychiatric illness being detained to pursue the peace of the community and to save the face of the family rather than the patient’s freedom and human rights.
In modern society, the human rights of psychiatric patients conflict with the safety of the society. The human rights of neglected patients should be given more attention when the safety of the society is insecure. The most preferred solution would be to guide them to treatment.
Mental health is being pressured to become globalized like so many other things. Globalization of mental health should not be imposed uniformly and should be applied based on the understanding of each countries’ culture and tradition.

Related Posts

2022년 10월 7일: 2022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 심포지엄 ‘사회를 위한 관심과 공감: 이주민과 난민의 정신건강 지원’ 개최, 강연

정찬승 원장은 2022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사회공헌위원회, 대한정신건강재단 재난정신건강위원회가 주최하는 심포지엄 ‘사회를 위한 관심과 공감: 이주민과 난민의 정신건강 지원’을 개최하고 ‘낯선 문화에서 온 사람과의 공감과 치유’ 제하로 강연했습니다. 심포지엄 주제 요약: 2백만 명 내외의 외국인이 국내에 체류 중이며, 코로나 이전에는 난민 신청자가 한 해에 1만 명을 넘어섰다. 한국을 떠나 다른

Read More »

2022년 10월 7일: 2022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 정신치료 3개 학파 공동 심포지엄 ‘트라우마의 대물림 정신치료 사례’ 개최

2022년 10월 7일~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정신치료 3개 학파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습니다. 일시: 2022년 10월 7일(금)장소: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2022년 10월 7일(금) 컨벤션홀1 Symposium 6   10:40-12:10 트라우마의 대물림 정신치료 사례 (정신치료 3개 학파 공동 심포지엄)   좌장: 박용천(한양의대 명예교수)     정찬승(마음드림의원)   10:40-11:20 “정신적 상처의 대물림을 염려하는 40대 여성” 사례 박영록(온정신건강의학과의원, 한국분석심리학회) 11:20-11:40

Read More »

2022년 9월 23일: ‘언론인을 위한 스트레스와 트라우마 이해하기’ 강의 (한국언론진흥재단 수습기자 기본교육_취재기자를 위한 스트레스&트라우마 관리)

일시: 2022년 9월 23일 (금) 오후 1시 ~ 3시장소: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교육원 트라우마 공감 언론(Trauma- informed journalism) 요약 뉴스룸의 스트레스와 트라우마 이해는 모든 사람을 구한다.언론인, 정보제공자, 인터뷰이, 시민 등 모두에게 이롭다. 언론인은 직무상 트라우마에 노출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누구나 회복력을 갖고 있다.대부분의 언론인은 직무상 스트레스와 트라우마에 잘 대처하고 회복한다. 하지만, 때로는

Read More »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