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달라진 국가검진…치매ㆍ우울증ㆍ골다공증 검사 확대

국가 건강검진에서 우울증 검사가 개선된 부분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앵커]

일정한 나이가 되면 각종 국가 건강검진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데요.

그런데 새해부터 이 국가 검진에 상당한 변화가 생겼습니다.

빨라지는 고령화 속도를 감안해 고려해 치매나 우울증, 골다공증 검진 횟수를 늘린 겁니다.

이를 비롯한 달라진 국가 검진, 김지수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새해부터 달라진 국가 건강검진은 평균수명 증가에 따라 검진 횟수가 늘어난 게 특징입니다.

우선 치매 조기 진단을 위한 인지기능 장애검사 횟수가 대폭 늘어났습니다.

기존에는 66·70·74세를 대상으로 실시했지만 올해부터는 66세 이상은 2년마다 받을 수 있습니다.

우울증 검사 횟수도 확대됐습니다.

40·66세를 대상으로 했던 우울증 검사가 이제 40세부터 70세까지 10년마다 한 번씩 실시해 조기 발견하겠다는 겁니다.

<정찬승 /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학박사> “우울증에 걸리는 게 또 치료받지 않은 우울증이 치매 위험성을 높입니다. 따라서 (우울증 조기 발견으로) 치매 발병을 줄일 수 있고…특히 고령자 자살율이 높은 게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자살율의 감소까지…”

운동능력 등을 보는 노인 신체기능 검사는 66세 한 번에서 66·70·80세 세번으로, 음주·흡연·비만상태 등을 보는 생활습관 평가도 40세와 60세 두 번에서 40·50·60·70세 네 번으로 늘었습니다.

중년여성에 잦은 골다공증 검사는 기존 66세 여성 외에 54세 여성도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또 지금까지는 국가검진에서 고혈압·당뇨 의심 소견이 나오면 검진기관을 다시 찾아 확진검사를 받아야 했지만 올해부터는 본인이 희망하는 병·의원에서 무료로 확진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2&aid=0000296257

Related Posts

연구 참여: 코로나19 확진자 및 취약계층을 위한 비대면 재난정신건강서비스 시스템 개발 연구

정신건강연구개발사업 “코로나19 확진자 및 취약계층을 위한 비대면 재난정신건강서비스 시스템 개발 연구”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한 비대면 재난정신건강서비스 콘텐츠 개발 및 보급”에 참여합니다. 사업명: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정신건강연구개발사업총연구기간: 2022-04-01 ~ 2027-12-31과제명(국문): 코로나19 확진자 및 취약계층을 위한 비대면 재난정신건강서비스 시스템 개발 연구과제명(영문): Development of Non-contact Disaster Mental Health Services System for Patients with COVID-19 and

Read More »
Call Now Button